'창녕'에 해당되는 글 24건

  1. 2017.07.05 우포의 오후
  2. 2017.07.04 내 그리운 풍경
  3. 2017.07.04 내 그리운 나라
  4. 2017.02.01 향수
  5. 2016.08.06 소나무기 있는 여름
  6. 2016.08.06 용선대의 여름
  7. 2016.05.21 추억
  8. 2016.02.10 일몰의 고분군
  9. 2016.02.10 우포 2016
  10. 2015.10.11 창녕 석빙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콘도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콘도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콘도르

향수

농촌 / Country 2017.02.01 01:2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콘도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콘도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콘도르

추억

기 타 / The others 2016.05.21 00:1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콘도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콘도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콘도르

 보물 제310호 창녕 석빙고는 봉토가 거의 완전하여 겉모양은 큰 고분처럼 보인다. 표면의 높이는 5.4m, 전체 길이는 13m이다. 빙실의 입구는 남쪽에 설치하였는데, 좌우에 장대석()을 3단씩 쌓아서 벽을 축조하고 그 위에 1매의 장대석을 놓아 미석()을 삼았으므로 입구는 방형을 이루고 있다. 내부는 연석()으로 4개의 홍예()를 틀어 올리고 홍예 사이에는 장대석을 옆으로 건너질러 쌓아올려서 천장을 구성하였으며, 그 사이의 천장에는 외부로 통하는 환기공이 설치되었다.

이 석빙고는 내·외 각부 구조가 경주나 안동의 석빙고와 동일한데 그 규모는 약간 작다. 석빙고 남쪽에 석비 1기가 유존하는데, 이 비문에 보면 당시의 현감() 신후서() 등이 1742년(영조 18) 2월 초하루에 역사를 시작하여 그 해 4월에 끝마쳤다고 되어 있다.

[두산백과 참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콘도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