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당리 성지는 신유박해를 기점으로 서울과 충청도 내포 등지의 신자들이 피난하면서 형성된 교우촌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이렇게 형성된 교우촌은 양간공소라 불리며 갓등이(현재의 왕림)와 은이 공소(현재의 양지)와 깊이 연계되어 활발하게 그리스도의 말씀을 전파하였다.

또한 바닷물의 유입으로 뱃길이 열렸던 이곳의 지리적 특성상 충청도와 경기도 내륙, 서울을 잇는 선교 루트의 교두보 역할을 하였던 곳으로 추정되고 있을 뿐 아니라, 기해년(1839년)과 병인년(1866년)에 일어난 박해로 수많은 신자들이 순교한 신앙의 요람지였다.

이곳 요당리 성지에서 태어났거나 순교한 부들 가운데에는 장주기 요셉 성인과 ‘하느님의 종’으로 시복시성을 추진 중에 있는 장 토마스 등 여러 명의 순교자가 있다. 또한 교회 재정을 확보하기 위한 전답이 민극가 스테파노 성인의 책임하에 이곳에서 운영되었고, 민극가 성인과 함께 신앙 전파에 힘쓰다 순교한 정화경 안드레아 성인이 활동하셨던 곳이기도 하다.

또한 박해를 피해 이곳으로 피신하였다가 순교하신 앵베르 주교와 이분의 피신을 돕다가 순교한 손경서 안드레아의 얼이 서려 있다.

(출처 - 한국 천주교 성지순례)

 

 

dy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콘도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콘도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콘도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콘도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콘도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콘도르

충북 진천 / 2010082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콘도르